숲과 개울에 둘러싸인 산간 부에 위치 하는 「 이곳의 마을 」은
사계절 변화 하는 대자연을 느끼면서 캠핑과 온천 등을 즐길 수 있습니다.



もうすぐ、七夕です。

キャンプ場の受付前にも、願い事の短冊が揺れています。



 ご来場の皆様に短冊を書いていただいています。

皆様の願いが、天に届きますように・・・・・