숲과 개울에 둘러싸인 산간 부에 위치 하는 「 이곳의 마을 」은
사계절 변화 하는 대자연을 느끼면서 캠핑과 온천 등을 즐길 수 있습니다.



 昨日とは違いますね!
少しだけ、が開いてきました。




 でも、今日は、花曇り。。。



 お待たせのです。