숲과 개울에 둘러싸인 산간 부에 위치 하는 「 이곳의 마을 」은
사계절 변화 하는 대자연을 느끼면서 캠핑과 온천 등을 즐길 수 있습니다.



 やっと、やっと、桜が咲きはじめました。
まだ、場内のソメイヨシノの一部ですが・・・




 桜影입니다



 満開の桜が待ち遠しいですね。